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제주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제139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 개최
작성자 양운영 작성일 2024.03.26
조회수 485

고조되는 양안관계, 제주 남방해양 주권 강화해야

- 제주상의, ‘139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개최

- 강영훈 제주평화연구원장 초청, '대만유사사태와 한국외교' 주제 강연

제주 해양의 전략적 중요성 강조, 주변국과의 갈등 심화 될 것

불안한 국제정세 속 안보협력강화, 핵심기술보호, 첨단무기 개발 등 적극 대응

 

중국과 대만간의 양안관계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의 전략적 중요성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양문석)와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강동훈)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ㆍ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ㆍ제주농협ㆍ제주은행이 후원하는139차 제주경제와 관광포럼이 도내 기업체·유관기관장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26일 오전 메종글래드 호텔 2층 회의장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포럼은 강영훈 제주평화연구원장이 '대만유사사태와 한국외교'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강영훈 원장은 먼저 대만해협과 서태평양 지도를 통해 주요 국가들의 동아시아 해상 패권을 두고 격돌 중인 국제정세에 대해 설명하며, 특히 최근 중국과 대만 양안간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강 원장은 대만해협이 세계 컨테이너선 절반이 지나가는 동북아의 주요 무역로임을 강조하며,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는 경우 대만 다음으로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특히, 제주는 우리나라의 수입에너지 90%, 수출입물동량 99%가 통과하는 남방 해상 수송 전략적 요충지임을 강조하며 제주 남방 해양자원과 주권 수호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북한 핵문제, 아시아 해양 패권다툼, 안보위기 등 한반도가 다층적으로 복합된 안보 위협에 직면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가 될 수 있도록 한국은 억지(Deterrence), 대화(Dialogue), 단념(Dissuasion)이라는 3D 접근이 필요하며, 외교력, 경제안보, 국방력을 강화해 적극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영훈 제주평화연구원장은 외교통상부 동북아시아국 일본과장, 외교부 남아시아태평양국장, 주호놀루루 총영사, 주타이베이 대표부 대표 등을 거쳐 지난 2304월 제주평화연구원장으로

 

이전글, 다음글
제주상의, 2024년 2분기 도내 제조업BSI 결과발표
'제139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 개최
제22대 국회의원 후보자 방문, 경제계 제언 전달

제주상공회의소

(우)63219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청사로1길 18-4(도남동)

Copyright (c) 2017 jeju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