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제주상공회의소

포토뉴스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제주-오키나와 민간 경제교류 물꼬 틀다
작성자 강주현 작성일 2018.11.20
조회수 58
첨부파일

제주-오키나와 민간 경제교류 물꼬 틀다

- 제주상의, 일본 오키나와현 경제교류단 파견

- 오키나와 상공회의소 연합회 회장단과 간담회 가져

- 제주-오키나와 상공회의와 민간 경제교류 본격 추진 합의

 

□ 제주와 오키나와 상공회의소간 민간분야 경제교류를 본격화하고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는데 합의했다.

 

□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 경제교류시찰단은 19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나하시에 소재한 오키나와 상공회의소연합회(회장 이시미네 덴이치로, 石嶺 伝一郎)를 방문하고, 회장단 및 임원진 연석간담회를 가졌다.

 

□ 이날 간담회에서 양 상공회의소는 양 지역의 경제현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향후 경제협력관계 구축과 함께 민간차원의 교류가능사업을 발굴해 이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 또한 양 상공회의소는 제2공항 건설,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등 각 지역의 주요 경제 현황에 대한 의견 교환을 가졌다.

 

□ 김대형 회장은 인사말에서 “오키나와는 이념분쟁과 혼돈의 시기, 전쟁으로 인한 아픈 과거사가 있으며, 남방해양문화로 대변되는 비슷한 문화와 풍습, 그리고 두지역 모두 자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라 등에서 여러 공통점이 있다”며, “이는 우리 제주와 오키나와간의 교류에 있어 중요한 밑바탕이 될 것이며,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앞으로 두 지역 간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 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오키나와 상공회의소 경제계 대표들이 제주를 방문하여 달라”고 요청했다.

 

□ 이에 이시미네 덴이치로 오키나와 상공회의소연합회는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지역간 내실있고 긴밀한 경제협력관계가 구축될 것으로 큰 기대감”을 표시하고, “제주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광범위한 협력관계를 맺기를 희망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세계적 관광지인 제주도를 초청한데 감사를 표하며, 조만간 사절단을 꾸려서 제주를 꼭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 일본 오키나와는 류큐제도와 다이토제도를 관활하는 일본 열도 최남단에 위치한 섬지역으로, 제주면적의 1.2배 규모로 인구는 144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일본의 하와이로 불리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유명하다.

제주상공회의소

(우)63219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청사로1길 18-4(도남동)

Copyright (c) 2017 jeju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