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제주상공회의소

포토뉴스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디지털 마케팅 시대, 고객관점에서 플랫폼을 구축하라
작성자 강주현 작성일 2020.12.15
조회수 79
첨부파일

디지털 마케팅 시대, 고객관점에서 플랫폼을 구축하라

- 제주상의, 115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 온라인 강좌 15일 오픈

- 이승윤 건국대 교수 초청,‘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 마케팅’주제 강연

- 새로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빠르게 받아들이고, 이를 기반으로 이상적인 고객 경험을 줄 것 강조.

- 온라인플랫폼과 오프라인이 적절히 결합한 제주만의 관광상품 개발 요구

 

□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 때는 기술적 접근이 아닌, 소비자(고객)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에게 어떤 경험을 줄 것인지를 고민하는 것이, 성공적인 온라인 마케팅의 접근이다.

 

□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부동석)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제주농협·제주은행이 후원하는 ‘제115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이 15일 제주상의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강좌를 오픈하였다.

 

□ 이번 제115차 포럼에는 이승윤 건국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를 초청해 <포스트 코로나시대, 디지털 마케팅> 을 주제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 혁신을 만들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고객 경험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한 강연이 이뤄졌다.

 

□ 먼저, 이승윤 교수는“최근 마케팅의 주요 핵심 키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디지털 세상에서 혁신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선도적 기업들이 어떠한 방식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대응하고 있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 “10년 전에는 원유 회사 등 물적 자원 기반의 회사의 가치가 높게 평가되었지만, 지금은 구글, 아마존과 같이 IP기반, 디지털 기반의 기업들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 이 교수는 “기업의 시장구조가 디지털 중심으로 변화되고 있고 대부분의 상위권 기업들은 변화의 흐름에 발맞춰서 새롭게 조직 혁신을 하지 않으면 기업을 존속하기 어렵다고 스스로 생각하고 있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는 기업의 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한 예로 스마트폰으로 모든 은행 업무를 처리하는 현재 은행들의 라이벌은 동종업계의 은행들이 아닌, 카카오나 토스 같은 핀테크 기업들로 디지털 플랫폼이 기업환경에 주는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 또, 애플이 스마트워치를 처음 출시한지 5년이 지난 지금 스위스 시계회사의 전체 시계 판매량 보다 애플의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더 높은 것을 예로 들며, 시대 변화에 뒤떨어진 기업이 어떤 위기를 맞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 이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디지털플랫폼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은 오프라인에서 빠르게 사라질 것이며,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적절히 접목하여 고객 라이프 스타일을 빠르게 받아들이고, 이를 기반으로 이상적인 고객경험을 주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 이어 이 교수는“코로나19 이후 모든 오프라인의 위기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방문할 가치가 없는 오프라인의 위기”라고 말하며,“요즘세대는 물건을 사는 기쁨과 동시에 특수한 장소 그리고 남다른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중요시하기 떄문에 이러한 공간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전하며 오프라인이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은 고객에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이 교수는“아마존이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이유는 온라인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것을 오프라인을 통해 제공하기 위함이지만 그들의 오프라인 매장은 기존 매장과는 전혀 다른 무인으로 운영되는 줄을 설 필요가 없는 혁신적인 모델”이라고 말하며 제주에서도 이러한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해녀의 부엌’과 ‘사계생활’을 예시로 제시했다.

 

□ 마지막으로 이승윤 교수는“코로나19 이후 제주관광이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만들어나가기 위해서는 온라인플랫폼과 오프라인 공간을 적절히 결합하여 제주만의 가치를 고객에게 어떻게 전달할지에 대해 고민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 이승윤 교수는 영국 웨일스 대학교에서 소비자 심리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고, 캐나다 맥길 대학교에서 경영학 마케팅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비영리 연구·학술 단체인 디지털마케팅연구소(digitalmarketinglab)의 디렉터 및 건국대학교 마케팅 분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동아일보 DBR 및 매일경제신문에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 관련 컬럼을 연재하고 있으며 주요저서로는 《평범한 사람들의 비범한 영향력, 인플루언서》 《바이럴-입소문을 만드는 SNS 콘텐츠의 법칙》 《구글처럼 생각하라-디지털 시대 소비자 코드를 읽는 기술》 《디지털 소셜 미디어 마케팅》등이 있다.

 

□ 한편, 제주경제와 관광포럼 온라인강좌는 제주상공회의소 홈페이지(jejucci.korcham.net)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제주경제와 관광포럼을 온라인 강좌로 제공하여 지역 기업의 위기 대응력 향상과 경쟁력강화에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전글, 다음글
지역 제조기업, “불확실성 불안감 크다”
디지털 마케팅 시대, 고객관점에서 플랫폼을 구축하라
2020년 도민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제주상공회의소

(우)63219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청사로1길 18-4(도남동)

Copyright (c) 2017 jeju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