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제주상공회의소

포토뉴스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치솟는 설명절 물가, 상인‧소비자 모두 어렵다
작성자 강주현 작성일 2021.02.04
조회수 71
첨부파일

치솟는 설명절 물가, 상인‧소비자 모두 어렵다

- 제주상의, 재래시장 방문하여 2021년 설 제수용품 물가조사 실시

- 26개 제수용품 조사결과, 전년대비 11.0% 오른 266,870원선

- 겨울한파, 수산물 조업부진 등으로 대다수 품목 큰 폭으로 상승

- 물가안정을 위해 정부비축 물량 공급 확대 절실

 

□ 지난해 긴 장마와 올 겨울 폭설과 한파 등의 영향으로 출하량 감소한 사과‧배를 비롯한 과일류 및 일부 채소류의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가운데, 이번 설 명절 차례상 비용은 전년대비 11.0% 상승할 것으로 나타나, 물가안정을 위한 대책마련이 절실히 요구된다.

 

□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는 지난 1/27(수)~28(목), 제주도내 재래시장을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중심 가격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설 차례를 준비하는데 드는 비용은 4인 가족 기준, 전년대비 11.0% 상승한 266,870원선이 될 것으로 조사되었다.

 

□ 이는 4인 가족 차례 상에 과실류 7품목과 나물 채소류 7품목, 육류 및 해산물류 6품목, 기타 가공식품 6품목으로 총 26개 품목을 올린다는 가정하에 산출된 금액이다.

 

□ 과일류 7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가격이 모두 올라, 지난해 설 명절 대비 28.8% 상승한 79,290원이 소요 될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지난해 긴 장마의 영향으로 공급이 감소한 사과, 배는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과실류중 ‘사과(5개)’의 경우 지난해보다 37.5%상승한 18,330원대에 거래되고 있었으며, ‘배(5개)’의 경우에는 38.9% 상승한 20,830원선, ‘단감(5개)’의 경우 가격이 16.8% 상승한 6,330원선, ‘귤(노지1kg)’의 경우 13.7% 상승한 2,990원선, ‘밤(1kg)’의 경우 34.6%상승한 11,670원선, 대추(300g)는 11.6%상승한 6,140원선, 곶감(10개)의 경우 18.2%상승한 13,000원선대의 가격을 보였다.

 

□ 나물채소류 7개 또한 모든 품목의 가격이 올라 지난해 보다 10.8% 상승한 30,340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를 제외한 채소류 전부 작황이 좋지 않아 높은 가격대를 보인다.

- 품목별 조사결과, ‘시금치(400g)’의 경우 39.9% 상승한 2,700원선, ‘젖은고사리(400g)’의 경우 10.7%상승한 9,130원선, ‘콩나물(국산1kg)'의 경우 전년도와 동일한 1,500원선, ‘도라지(400g)’의 경우 역시 전년도와 동일한 8,000원선, ‘애호박(1개)’의 경우 5.0%상승한 2,500원선, ‘무(2kg)'는 13.8%하락한 1,880원선, ‘대파(1kg,1단)’의 경우 47.0%상승한 4,630원선으로 조사되었다.

 

□ 육고기, 계란, 해산물류 6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작년 설보다 3.4% 상승한 116,650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 조류인플루엔자(AI)로 공급이 감소한 계란, 조업부진에 따른 오징어 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 육류와 계란류에서 ‘소고기(산적,등심 1kg)’는 지난해보다 0.7% 상승한 51,000원선, ‘돼지고기(오겹1kg)’의 경우 6.5% 상승한 24,650원선, 계란(일반란 10개)은 작년대비 19.8% 상승한 3,150원선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해산물류에서 ‘옥돔(국산1마리)’은 1.8% 상승한 23,750원선, ‘동태포(500g)’의 경우 6.3% 하락한 7,500원선, ‘오징어(2마리)’는 32.0%상승한 6,600원선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가공식품류는 6품목을 구매할 경우 지난해보다 4.9%상승한 60,590원선이 소요될 것으로 조사되었다.

※ 가공식품 6품목 : 밀가루(2.5kg), 두부(국산)4모, 청주(1.8L), 송편(500g), 가래떡(1kg), 팥 시루떡(2빚)

 

□ 제주상의 관계자는 “올 겨울 생산이 양호한 주요 월동채소(무, 양배추, 당근 등)의 가격은 하락한 반면, 지난해 긴 장마와 올해 한파의 영향을 받은 과일 및 일부 나물채소류(시금치, 대파)는 작황이 부진하여 물가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또한 지속된 어획량 감소로 인해 생선류 물가도 다소 올라, 설 차례상을 준비하는 비용은 전년대비 많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경제상황에서 설명절 물가마저 큰 폭으로 상승해 서민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우려하며 “ 정부 및 지자체에서는 물가안정을 위해 정부비축물량을 최대한으로 방출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지역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마련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전글, 다음글
제7차 제주 어린이 그림 콩쿠르 시상식 개최
치솟는 설명절 물가, 상인‧소비자 모두 어렵다
제주상의, 22일 ‘1:1 비대면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 개최

제주상공회의소

(우)63219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청사로1길 18-4(도남동)

Copyright (c) 2017 jejucci, All Right Reserved.